Paris

Philippe Weisbecker

Greenhouse studies

antenne.books.Philippe Weisbecker, Greenhouse Studies

물로 가득찬 온실이라는 공간이 일러스트레이터 Philippe Weisbecker의 ‘greenhouse studies’ 시리즈에서는 텅 빈 채 선과 형태만이 남아있다. 자를 대고 비죽하게 그려진 선들은 명확한 형태를 그리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반복적으로 그어져 뭔가에 집중하는 행위에 더 가까워 보인다. Philippe Weisbecker는 한 권의 공책에 단 하나의 오브제만을 반복적으로 그린다. 단추, 신발 깔창, 무게를 재는 추나 칫솔 같이 – 아름답기 위해서가 아니라 ‘실용적인’ 이유로 만들어진 물건들로 여전히 쓸모는 있지만 구식이 되어버린, 주위에 쉽게 존재하지만 너무 평범해 부재하는 것처럼 느껴지는 그런 것들이다.

Philippe Weisbecker-urbantyper02 Philippe Weisbecker-urbantyper01

1942년 프랑스에서 태어난 Philippe Weisbecker는 파리 아르데코에서 실내 건축을 공부한 후 40년이라는 긴 시간을 뉴욕에서 보낸다. 뉴욕 타임즈와 뉴요커, 보그 같은 유명한 잡지에 일러스트를 그리던 그는 90년대 말 부터 잡지에 기고하는 그림보다 개인적인 작업을 하기 시작하는데, 그것이 한권의 공책을 드로잉으로 가득 채운 작업이다. 2006년에 프랑스로 돌아온 그는 오로지 자신의 개인 작업 활동에만 전념하게 된다.

-Greenhouse Studies by Philippe Weisbecker 3

 

antenne.books.Philippe Weisbecker, Greenhouse Studies_0 antenne.books.Philippe Weisbecker, Greenhouse Studies_2 antenne.books.Philippe Weisbecker, Greenhouse Studies_3
philippeW_greenhouse weisbecker-02b weisbecker-04b-1 weisbecker-04b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