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U A BARBE

니트메이커 김미수는 파리의 한 벼룩시장에서 우연히 ‘수염난 여자’라는 책을 발견하게 된다. 평범한 여성이 얼굴에 수염이 났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관심을 갖게 되는 이야기로 누군가를 특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작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책의 이름을 딴 미수 아 바흐브(Misu à Barbe)가 만들어졌다. 브랜드 버나드 웰험(Bernhard Willhelm)에서 어시스턴트 디자이너로 근무하던 중에 사진작가 친구와 파리의 메트로 폴리스 갤러리에서 전시를 한 것이 계기가 되어 프로젝트 형식으로 시작되었던 작업이 2010년 정식 런칭되어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단순히 옷을 만들기 보다는 니트 특유의 감촉과 색을 살려 이야기를 풀어내듯 진행되는 미수아바흐브의 컬렉션에는 그녀만의 유머와 감성이 담겨 있다.

“고양이의 헤어리한 목을 쓰다듬을 때의 보송한 피부, 잘 만들어진 나무 책상이 낡아 윤기가 돌때의 부드러운 표면, 갓 실에서 니트로 짜여졌을 때의 빠빳한 표면의 감촉을 좋아합니다.”

misu a barbe_2013AW_04.indd

misu a barbe_2013AW_04.inddmisu a barbe_2013AW_04.indd
misu a barbe_2013AW_04.indd misu a barbe_2013AW_04.inddmisu a barbe_2013AW_04.indd

2014 F/W Collection PIERRE / Art Direction : MISU À BARBE & OVAL

2014 F/W Collection PIERRE / Art Direction : MISU À BARBE & OVAL

 

2014 F/W 피에르 컬렉션은 맘에 드는 컬렉션 중 하나인데 시간을 들여 조금씩 정리를 하면서 진행하게 된 것 같아 함께 성숙해지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한창 길거리의 작은 돌이 멋있게 보이던 타이밍에 전형적인 프랑스 이름 피에르(Pierre)의 속 뜻 – 돌멩이가 떠올랐고, 그것과 연결해서 돌을 주우러 다니는 사람들을 상상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이야기와 상황을 만들어 디자인과 이미지를 연결했습니다. 룩북을 모델이 아닌 가구 디자이너 이광호와 파티쉐 오정은과 작업한 이유는 친숙하지만 피에르 컬렉션에 어울리는 사람을 찾고 싶었고 그게 운이 좋게도 제 주위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미수아바흐브는 니트를 재료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하는 브랜드입니다. 옷을 하지만 그 외에 생활 전반에 관련된 여러가지를 관심있게 지켜보면서 만들고 있습니다. 니트 디자인은 옷을 하고 싶다기보다는.. 뭔가를 표현하는데 패브릭이나 옷 같은 재료가 없다고 생각했고 정적으로 시간이 많이 들어가면서도 효율적인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그게 니트였던 것 같습니다. 손재주 좋은 어머니와 할머니를 보며 자라서 뜨개질 등의 수작업에 더 관심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20대의 전반을 다른 환경의 도시에서 보냈는데 좋은 것을 보면서 제 취향을 만드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파리에서는 여유롭지만 모든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작은 것도 다르게 느낄 수 있는 마음 가짐을 얻은 것 같습니다. 이제 시간이 지나 한국에서 살고 있는데 딱 집에 돌아와 안정되어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일을 좋은 사람들과 하며 살아가는 느낌인데, 서울을 좋아한다기 보다는 같이 있는 사람들이 주는 분위기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0314_layout

 

정말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듯이 자연적인 요소를 엮는걸 정말 좋아 합니다. 시리즈물처럼 숲에서 집, 모래, 돌로 연결 되는 자연스러운 주제 선택이였습니다. 미수아바흐브는 제 개인적인 취향이 강한 브랜드이기 때문에 제가 보고 이야기하고 듣는 것들이 자연스럽게 주제가 됩니다. 책에서 얻는 경우도 있고. 파리에서는 하루종일 도서관에서 책을 뒤적이며 보내는 시간도 꽤 많았습니다.

0314_layout0314_layout

HERBIVORE SAFARI_13 F/W

HERBIVORE SAFARI_13 F/W

올해가 미수아바흐브의 6년차입니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지난 2014년은 미수의 바흐브의 방향성이나 여러가지 작업의 폭이 넓어졌고 다양한 작업을 할 기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12월에 크리스마스 시즌을 기념으로 디자인 알레와 했던 대형 곰 제작도 너무 힘들어서 그랬는지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일주일 내내 손바느질로 곰돌이를 덮어씌우는 작업이었는데 보람있는 일임에도 같이 일해준 스탭들과 고생을 너무 많이 해서 기억에 남습니다. 계속해서 옷에 국한 되지 않는 다양하고 폭 넓은 작업을 하고 싶습니다. 올해는 대림미술관 ‘구슬과 당구장’ 전시와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의 협업이 진행, 계획중입니다.

misu-a-barbe-urbantyper-ssunroom-4

misu-a-barbe-urbantyper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